안양 관양동 벽지 곰팡이 방지 > 시공갤러리

본문 바로가기


안양 관양동 벽지 곰팡이 방지

페이지 정보

작성자 케어웰 작성일16-11-07 17:25 조회595회 댓글0건

본문


안녕하세요, 케어웰입니다.
오늘은 건축사에서 저희에게 의뢰하신 현장입니다.
건축사에서  벽지에 생긴 곰팡이를 자체적으로 시공을 하셨는데..
결과적으로 안한만 못한 결과가 생겼내요.

곰팡이가 생기면, 일단 원천적으로  곰팡이의 뿌리부터 살균을 시작해야 합니다.
건물을 새로 짖고, 얼마 있지않아 곰팡이가 생긴 현장인데요...
건물이 양생과정중 습기가 집안으로 침투하여 결로현상처럼 곰팡이가 생기기도 합니다.
그래서 건축사에서 하자 보수로 도배도 새로 해주고, 그걸로 되지 않아 단열벽지도 붙여 주고...
하지만,, 또 피어나는 악순환을 반복하다.. 저희 케어웰로 의뢰를 주셨내요.

기존의 거래처기때문에 더욱 신경쓰고, 꼼꼼히 할려고 노력한 현장입니다.










안방의 전경인데요,  보시다 싶이 외벽 코너부분에 조금하니... 곰팡이 자국이 보입니다.
외벽 코너이구요,  겉에서 봤을때는 그리 심한것 같지 않아 보입니다.
견적을 갔을 당시  벽 안을 내시경 카메라로 확인 하고 싶었으나, 입주민께서 곰팡이 포자가 날린다고,
반대를 하셔서 안쪽의 상태를 확인하지 못하였내요..










일반적인 스티커타입의 열반사단열 벽지로 시공후 처음 사진처럼 곰팡이가 보이면  안쪽이 이렇게 광범위하게
곰팡이가 번졌다는 걸 명심해야 합니다.
위사진처럼 일일이 손으로 스티커 부분을 제거 해야 합니다.  힘든 일이죠,, 현질적으로



도배지를 제거하는 모습입니다.
어설푸게 단열 벽지를 붙여놔서  ... 더욱 힘든 현장입니다.
홈쇼핑이나,, 동네 마트에서도 단열 벽지를 구매 할 수 있습니다. 셀프로 시공하기위해서요..
그러나,, 단열만 위해서라면  추천드리지만,,,
기존에 곰팡이가 있던 부위에 일반인이 이런 시공을 하면,, 위사진처럼 사단이 납니다.
위사진도  최대한 스티커 부분을 제거한 사진입니다.
그래서 보통의 일반 벽지 제거 보다 2시간 가량 더 소비했내요.



곰팡이제거제로 살균후 벽을 히터로 최대한 말리고,,,
그다음 공정이 일반 곰팡이 업체와 차이나는 무기질 바인더로 도포를 합니다.
무기질 바인더는 영향분이 zero인 무기질파우더와 무기질바인더로 혼합해 사용합니다.
그러면,,  기존의 곰팡이도 모두 소멸되고(원적외선방출) 영향분이 없는 관계로 곰팡이가 서식를
못하는 곳으로 변합니다.








무기질도료로 바인딩후 이것도 충분히 건조를 합니다.
기본 광물질이기 때문에 일반 페인트처럼 몇시간씩 기다릴 필요는 없습니다.
도포후 약 30분 정도면 다음 공정을  진행할수 있습니다.
그래서 저희는 점심을 하죠...ㅎㅎ;








열반사 단열 벽지로 마감된 곳입니다.
마감처리 되는 벽지는 일반인들이 구하는 벽지와 디자인적인 , 기능적인 차이는 별반 없습니다.
그러나 보이는 것이 다가 아니라 그안쪽이 어떻게 시공 되느냐의 차이로,
차후의 곰팡이가 생기느냐 아니냐의 차이를 만듭니다.









전체 공정후 큰 가구도 자리를 잡고,,,
이 공간에 대한 피톤치드 연막 살균을 진행합니다.
타업체에선 UV살균도 하고,, O3살균도 진행합니다.  모두 일장일단이 있지만,,,
보다 확실하고,, 구석구석 살균하는데는 연막 살균만한 것이 없어 저희업체는 이방법을 선호 합니다.

공사완료후  의뢰를 주신 시공건축사와 이야기를 많이 했는데요..
차후엔 어설푼 열반사 단열벽지시공은 하지 않는걸로...
만약 하더라도,, 최소한 확실한 살균 소독 후 시공 하는걸로..

곰팡이가 결로만 잡는다고,, 해결되는건 아닙니다.
현장에 따라 해결책도 바뀌어야 하기때문에... 
감히 저희 케어웰은 현장에 맞는 최상의  시공솔루션을 제공해 드릴것을 약속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그누보드5
  • 상호 : 케어웰 본사 / 대표 : 김원삼 / 사업자등록번호 : 803-41-00168
    주소 : 경기도 화성시 동탄반송 3길 30-10 / 대표전화 : 010-4041-8328
    Copyright © 케어웰 본사 All rights reserved.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